달력

092017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대구 무릎통증 / 허리디스크 / 일자목 / 족저근막염 치료 -


슬관절 인대 손상의 형태

<사랑모아통증의학과>









전십자인대 손상(Anterior cruciate ligament injury)


그 기능에 따라 전내부와 내측부로 구분할 수 있다.

이때 슬관절 신전위에서 양자가 다같이 긴장하나,

굴곡하면 전내측부는 그대로 긴장하나

후외측부는 이완한다.

주로 경골에 대해 대퇴골이 굴곡, 외전 및 내회전되거나

슬관절의 과신전때에 흔히 대퇴부착부가 단열되거나

인대자체 또는 경골부착부가 손상되기도 한다.


하퇴가 앞으로 미끄러져 나가는 것을 방지하는 동시에 무릎을 폈을 때

하퇴가 외전하는 동작을 유도한다.

체조, 농구, 배구, 허들, 승마 등의 종목에 있어서

착지, 급격한 정지, 방향전환 등의 동작을 할 때

간접력으로 인하여 인대가 끊어진다.

끊어지는 순간 삐꺾하고 무릎이 떨어져 나가는 것과 같은 감각이 있으며

뚝하는 소리가 날 때도 있다.


스포츠 손상에서는 전십자인대만 단열될 수가 있는데

그것은 급히 멈추었다가 방향전환을 하는 동작과 같은

급격한 감속운동을 할 때 일어난다.

사람이 전진운동을 하다가 갑자기 멈추게 되면

대퇴사두근이 하퇴를 감속시킴과 동시에

대퇴골에 대한 경골을 전방으로 당기게 된다.

이러한 염력이 전십자 인대를 단열시킨다.

돌연히 멈추게 됨에 따라

운동선수는 움직이던 방향에서 갑자기 급회전을 하게 된다.

이 동작은 무릎에 대한 전방염력과

회전 스트레스를 가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

이 회전 스트레스는 급회전의 방향을 따르게 된다.

점프 후에 무릎을 약간 구부리면 충격을 흡수하기 때문에

이 시점에서도 감속에 의한 염력이 일어나게 된다.








후방십자인대 손상(Posterior cruciate ligament injury)


과거에는 후십자인대가 별로 중요한 기능을 담당치 않으며,

내외측 인대 및 전방 십자인대의 보조적인 구조물로써만 인식되어져 왔다.

현재는 회전운동이 정상적은 슬관절의 중요한 운동으로써 인식되어짐과

아울러 후십자인대가 이 회전의 중심적인 회전 포인트로서 밝혀져 있다.


후십자 인대는 전십자 인대와는 반대로

대퇴골의 전내방에서부터 경골의 후외방으로 연결되어 있어

하퇴가 후방으로 벗어나는 것을 방지한다.

유도, 미식축구, 럭비 등에서 끊어지기 쉽다.

예를 들어

무릎이 90도 꺾어진 상태에서 무릎을 꿇듯이 낙하했을 때 발생한다.


이 손상기전을 보면

첫째,

굴신된 슬관절의 전면으로부터 후방으로 가해지는 힘에 의하여

후십자인대의 단독파열을 초래하게 되며,

파열부위는 경골부착부위가 된다.


둘째,

슬관절에 회전력과 함께

내반 혹은 외반력이 가해질 때이며,

이 때는 대퇴골 부착부위나 실질내에서 파열이 일어나며

동시에 내측 혹은 외측 측부인대 파열을 동반하게 된다.


셋째,

슬관절 과신전에 의한 손상인데

이때는 후관절낭 및 전방십자인대의 손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내측 측부인대 손상(Medial collateral ligament injury)


내측측부인대는

무릎의 안쪽에 있는 인대로 무릎이 옆으로 젖혀지는 것을 방지하는 인대이다.


유도나 미식축구에서 옆으로부터 덮쳐졌을 때나

스키에서 몸을 돌렸을 때 부상입기 쉽다.

이 외반력을 운동경기,

산업재해에서 빈번히 보는 외력 기전이므로

내측 측부인대 손상상의 빈도는 매우 높다.

슬관절이 굴곡위치에서 신전근군이 이완된 상태이면

손상을 더욱 쉽게 발생한다.


외회전 외력이 첨가되면

손상은 심층인대 내측관절낭 인대까지 파급되어,

회전 불안정성이 일어난다.

외력이 더욱 강하면 내측 측부인대 뿐만 아니라

내측반월상연골, 전십자인대도 같이 손상되는 불행 삼중주가 발생하며

기능장애가 크다.


손상받는 부위는

관절낭과 내측반월상 연골에 부착된 인대의 관절선부위나 대퇴골 부착부이다.

이 이유는

대퇴골에 내측으로 힘이 가해진 상태에서 고정된 발과

경골에 회전력이 가해질 경우에도

인대가 손상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축구나 높이뛰기, 스키 등의 스포츠 활동 중에 이러한 손상이 흔하다.

간혹 수영을 하는 중에도 발차기를 너무 심하게 해서

인대에 손상이 오는 경우도 있다.









외측 측부인대 손상 (Lateral collateral ligament injury)


이 손상은 내전, 내회전 등의 내반력이 일어난다.

그러나 슬외측은 해부학적으로 강하고

그 기전의 빈도가 적어 내측보다 손상이 희소하다.

때로는 비골신경의 손상을 동반한다.


이 인대의 손상은 내측 측부인대보다 드물게 보익,

주로 내반슬에 의한다.

주로 자전거, 오토바이 사고에서처럼 옆으로 떨어졌을 때나,

럭비, 축구, 레슬링 등 접촉운동에서도 가끔 볼 수 있다.

심하게 비틀리면 인대가 끊어지고

내측 측부인대도 손상된다.

또 지나친 사용에 기인하고

장거리 선수나 스키 등에서도 발생한다.

단독 손상보다는 오히려 십자인대와 복합손상 형태로 발생할 때가 많다.







신고
Posted by 사랑모아